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강 브라질에 한 방 먹인 한찬희

기사 이미지

브라질과의 수원 JS컵에서 동점골을 터트린 뒤 좋아하는 한찬희(왼쪽)와 박한빈. [사진 대한축구협회]


한국 19세 이하(U-19) 축구대표팀이 미드필더 한찬희(19·전남 드래곤즈)의 동점골로 브라질과 무승부를 거뒀다.

U-19 축구팀, 수원JS컵 1-1 무승부


한국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수원 JS컵 1차전에서 1-1로 비겼다. 내년 5월 한국에서 열릴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앞두고, 박지성(35)이 설립한 재단인 JS파운데이션이 주최한 국제청소년축구대회다. 한국은 U-20 대표팀 역대 전적에서 브라질에 1승9패로 절대 열세였다.

그러나 한국 선수들은 브라질에 밀리지 않았다. 전반 4분 에반드루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38분 공격형 미드필더 한찬희가 아크 오른쪽 측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동점골을 터뜨렸다. 한찬희는 광양제철고를 거쳐 올시즌부터 프로축구 전남에서 활약중인 신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선 프랑스가 일본을 3-1로 눌렀다. 한국은 20일 프랑스, 22일 일본과 상대한다.

수원=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