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eisure&] 마운티아, 도심 속 아웃도어 즐기고 일상서도 멋스럽게

기사 이미지
여름 햇볕이 내리쬐는 화창한 날씨만큼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야외로 떠나고 싶어지는 계절이다. 최근 아웃도어 제품은 일상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세련된 스타일뿐 아니라 활동성에 초점을 맞춘 것이 특징이다. 특히 초경량 소재나 냉감 소재를 사용해 기능성을 대폭 강화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마운티아는 나들이 계획이 많아지는 시기에 도심 속 다양한 스포츠를 포함한 야외활동을 보다 쾌적하게 즐길 수 있도록 기능성과 패션성을 겸비한 봄·여름 아웃도어 아이템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넥타재킷’은 부드러운 감촉의 고밀도 초경량 소재를 적용한 방풍 재킷이다. 부피감이 적고 가벼워 변덕스러운 날씨에 따라 쉽게 입고 벗을 수 있다. 내장된 주머니 안에 재킷을 넣을 수 있도록 패커블 디자인이 적용되어 보관이나 휴대가 쉽다. 배색을 사용하지 않고 지퍼로만 포인트를 준 깔끔한 디자인으로 일상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색상은 남성용의 경우 그레이·블루·그린, 여성용은 라이트 그린, 오렌지, 네이비 등 각각 3종으로 출시됐다.

‘카슨재킷’도 부드럽고 가벼운 소재를 적용한 방풍 재킷이다. 옆구리 부분에 메시 소재를 넣어 통풍 기능을 높였다. 튀지 않고 세련된 배색으로 포인트를 살렸다. 카슨재킷은 산행이나 나들이 시 산뜻하고 멋스러운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남성용은 아보카도·베이지·블루, 여성용은 오렌지·옐로우·퍼플 등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어 봄·여름 나들이용 아우터로 기분 내기에 손색이 없다. ‘카이고재킷’은 독특한 스타일로 멋스러움을 살려주는 제품이다. 전판에 프린트된 무늬는 청량감을 준다. 고밀도 초경량 소재를 적용해 가벼우면서도 활동성을 높였다. 캐주얼한 디자인으로 일상에서도 멋스럽게 착용할 수 있다.

아웃도어 제품이라고 더 이상 산에서만 입는 등산복이 아니다. 같은 아웃도어 의류라도 각종 야외활동 스타일에 따라 달리 연출하면 더 멋스럽다. ‘딜런티셔츠’는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솔리드 컬러와 디자인이 특징이다. 반팔 폴로 티셔츠로, 일상복 차림으로 도심 속 아웃도어를 즐기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퇴근 후 운동을 즐기는 이들을 비롯해 주말에 가볍게 즐기는 테니스·골프 등 레저 활동에도 멋스럽게 연출 가능하다. 단추를 열었을 때 살짝 보이는 이중 소재의 컬러로 포인트를 줬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