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eisure&] 레드페이스, 모세관 현상 우수해 속건·흡습 탁월…쾌적한 착용감에 자외선 차단까지

기사 이미지

자체 기술로 만든 냉감 소재를 활용한 레드페이스의 스윙 요꼬칼라 하프 우먼 티셔츠 [사진 레드페이스]

여름을 맞아 첨단 아웃도어 섬유인 냉감 소재가 티셔츠는 물론 모자·장갑 등 사용되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다.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아웃도어 업계는 치열한 냉감 소재 경쟁이 한창이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레드페이스는 여름 더위를 물리칠 자체 개발한 냉감 소재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레드페이스의 ‘이엑스 쿨 앤 드라이’는 속건·흡습 기능이 우수한 소재로 특수한 단면구조 덕분에 모세관 현상이 우수해 빠른 속도로 땀이나 수분을 공기 중에 흡수시킨다. 건조기능도 탁월해 격렬한 활동으로 우리 몸에서 땀이 날 때 신체 내 수분 및 체온 밸런스 조절에 도움이 된다. 또 ‘이엑스 쿨 앤 드라이’는 가볍고 통기성이 좋으며 부드러운 촉감 이 장점이다.

‘아이스’ 소재 역시 이엑스 쿨 앤 드라이와 함께 여름 상품에 대표적으로 많이 사용 되는 특수한 원단이다. 아이스는 쿨링 기능과 자외선 차단이 가능한 이중 기능을 지닌 첨단 냉감성 소재로 주목 받고 있다. ‘아이스’ 소재는 특수 섬유 성분으로 냉감 기능이 뛰어나 착용하는 순간 체온이 내려가는 느낌을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나노기술의 접목으로 영구적인 자외선 차단 기능을 지녔다. 또 가벼우면서도 촉감이 뛰어나고 땀을 빠르게 건조시켜주기 때문에 옷 속에 땀이 차는 불쾌감이 없 다.
 
기사 이미지

헥사 플러스 하프 글러브. [사진 레드페이스]

레드페이스는 어떤 상품이든 상쾌한 여름 아웃도어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을 생산한다. 티셔츠·모자·장갑·양말 등 여름 야외활동에도 빼놓을 수 없는 아웃도어 제품은 땀을 잘 흡수하고 잘 말리는 속건 기능을 강조했다. 최근 갑자기 더워지기 시작한 날씨와 함께 냉감 기능성 소재를 활용한 제품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이엑스 쿨 앤 드라이가 사용된 ‘스윙 요꼬칼라 하프 티셔츠’ ‘캐치 드라이 하프 티셔츠’ ‘UV 하프 짚 티셔츠’ 등이 여름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제품이다.

양진용 레드페이스 상품기획팀 차장은 “레드페이스는 지속적인 자체 기술 개발로 경쟁력을 지닌 아웃도어 브랜드로 성장했다”며 “여름을 맞아 다양한 아웃도어 기술로 선보이는 레드페이스 상품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