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활보조금 대상' 최영미 "시간 강의 달라고 애원했다"

기사 이미지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유명한 베스트셀러 작가 최영미(55)씨가 자신이 저소득층을 위한 근로장려금 지급 대상이 된 사실을 공개했다. 최씨는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포세무서로부터 근로장려금을 신청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내가 연간 소득이 1300만원 미만이고 무주택자이며 재산이 적어 빈곤층에게 주는 생활보조금 신청 대상이 됐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약간의 충격, 공돈이 생긴다니 반갑고, 나를 차별하지 않는 세무서의 컴퓨터가 기특하다. 그런데 어쩌다 이 지경이 되었나"라며 씁쓸한 심경을 드러냈다. 또 "충격의 하루가 지나고 아는 교수들에게 전화를 걸어 시간 강의를 달라고 애원했다. 시간 강좌 2개만 해도 한 달 생활비가 되니 도와달라고 말하니 학위를 물었다. 국문과 석사학위도 없으면서 시간 강의를 달라고 떼쓰는 내가 한심했다"고 덧붙였다. 2년 넘게 밀린 시집 인세 달라고 출판사에 전화해 인세 89만원을 받았다고도 썼다.

최씨는 1994년, 80년대 후일담 문학의 장을 연 '서른, 잔치는 끝났다'를 발표해 크게 주목받은 작가다. 이 시집은 현재까지 52쇄를 찍으며 사랑받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직도 15평 월세 아파트에 산다. 어떻게 시집을 낼수록 더 가난해진다"며 시인으로서 생활고를 털어놓기도 했다.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