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산 가격만 100만원…럭셔리 끝판왕 자동차

기사 이미지

롤스로이스사가 18일 오전 서울 남산 반얀트리 호텔에서 4인승 드롭헤드 '던(Dawn)을 국내 출시했다. 롤스로이스의 상징 '플라잉레이디'

기사 이미지

1954년식 실버 던 [사진 구글 캡처]

영국 롤스로이스사는 18일 서울 반얀트리 호텔에서 4인승 '드롭헤드' 모델인 ‘던(Dawn)'을 선보였다. 롤스로이스 사는 컨버터블 자동차를 '드롭헤드'로 부른다. 회사 측은 던은 "새벽을 지나 아침을 맞이하기 전의 설레임"을 뜻한다고 말했다. 1950년부터 1954년까지 28대만 생산된 ’실버 던(Silver Dawn)‘에서 따 온 이름이다.
 
기사 이미지

18일 오전 서울 남산 반얀트리 호텔에서 4인승 드롭헤드 `던(Dawn)을 국내 출시했다.

기사 이미지

기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남산 반얀트리 호텔에서 열린 롤스로이스 `던` 런칭 행사를 취재 하고 있다.

던은 롤스로이스 특유의 디자인 원칙을 살리면서도 최첨단 기술을 접목해 만든 '럭셔리 끝판왕' 자동차다.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컨버터블‘을 목표로 제작됐다. 컨버터블 자동차의 약점은 고속 주행 때 발생하는 성가신 풍절음이다. 던은 컨버터블에숙명적으로 따라다니는 '바람소리'를 잡기위해 ’프렌치 심(French Seam)'이라는 첨단 기법을 사용했다. 이는 캔버스 탑(천으로 제작된 자동차 지붕)을 제작할 때 천의 솔기를 뒤집어 기워 봉재선이 보이지 않게 하는 것이다. 표면이 매끈하게 제작돼 풍절음을 최소화했다. 지붕이 덮인 상태에서는 세단형 롤스로이스인 ‘레이스’ 수준의 정숙성을 자랑한다. 캔버스 탑은 50km의 속도로 달리는 중에도 20초 만에 개폐가 가능하다.
 

던의 실내는 4개의 좌석 모두 독립적인 공간을 보장한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컨버터블 자동차는 회사가 갖고 있는 최고의 기술이 적용된다. 지붕이 없기 때문에 차체가 약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컨버터블은 비틀림 없이 단단하면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게 제작해야 한다. 롤스로이스는 이를 위해 판넬의 80% 이상을 던에 맞게 새로 설계했다. 프레임의 강도를 높이고 컨버터블의 약점인 떨림을 최소화했다. 서스펜션 역시 새롭게 디자인했다. '구름 위를 떠 다니는 듯한' 롤스로이스 특유의 승차감을 구현했다는 평가다.
 
기사 이미지

롤스로이스 자동차에는 알피엠(RPM·엔진회전수) 정보가 없다. 왼쪽에 보이는 `파워 리저브(Power Reserve)`가 엔진의 힘이 어느 정도 남았는지 표시해준다. 정차시에는 100을 가르킨다.

기사 이미지

비가 올 때는 도어 안에 있는 전용우산을 꺼내 쓸 수 있다. 코팅이 돼 있어 말리지 않아도 녹이 슬지 않는다. 100만원짜리 초고가 우산이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롤스로이스는 마차형 `코치도어` 방식이다. 일반 차량과 달리 반대 방향으로 열린다. 타고 내리기 편하기 때문이다.

'럭셔리 끝판왕' 답게 고가의 '비스포크' 오디오 시스템을 장착했다. 지붕의 개폐와는 상관없이 16개의 스피커가 늘 최고수준의 음질을 제공한다. 던의 엔진은 6.6리터 트윈 터보가 달린 V12 엔진이 장착되어 있다. 563마력으로 1,500rpm에서 가장 큰 힘을 발휘한다. 차체 무게가 2.5톤이 넘지만 5초 만에 100km에 도달한다. 최고속도는 250km. 국내 판매 가격은 4억 4900만원 부터다.
 
기사 이미지

던의 심장인 엔진. 6.6리터, 12기통이다.

기사 이미지

차량문 아래 '스키드 플레이트'에는 던의 고향인 'GOODWOOD'가 새겨져 있다.

기사 이미지

차량에 새겨지는 문양은 주문자의 요구에 맞춰서 제작된다.


사진·글=김현동 기자 kim.h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