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대, 개교 70주년 기념 다양한 행사 기획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 = 경북대학교는 올해 개교 7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비롯해 공연과 전시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경북대는 1946년 국립대학으로 승격된 대구사범대학, 대구의과대학, 대구농과대학 등 3개 대학을 합쳐 1951년 국립종합대학교로 개편됐다.



올해 개교 70주년을 맞은 경북대는 현재 3만여명의 학생이 생활하고 있다.



17개 단과대학, 2개 학부, 일반대학원, 3개 전문대학원, 10개 특수대학원을 비롯해 지원·부속시설 54개 기관, 110개 연구소 등을 갖춘 대학으로 성장했다.



개교 70주년(5월26일) 하루 전인 오는 27일 경북대 글로벌플라자 효석홀에서 개교 70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은 학교 발전에 기여한 대학구성원과 장기근속한 교직원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된다. 이어 대학구성원과 동문이 함께하는 ‘경대인 화합의 장’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경북대 미술관에서는 ‘70년의 전통, 70년의 전망 展(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경북대를 중심으로 활발히 창작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현대미술의 현재와 비전을 살펴보고, 개교 70주년을 맞이하는 경북대의 발전을 기원하기 위해 기획했다.



경북대 미술학과와 시각정보디자인학과 교수 40여명이 회화, 조각, 설치, 영상, 사진, 그래픽 등 다양하고 독창적인 작품 40여점을 선보인다.



25일 오후 7시30분에는 국악콘서트인 ‘Jumping 70+70 국악한마당’이 경북대 대강당에서 열린다.



경북대 국악학과 교수와 학생, 동문이 주축이 돼 연주인원만 총 150여명에 이르는 대규모 공연으로 진행된다.



총 2부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1부에서는 정악합주와 세악합주를 시작으로 가곡, 판소리, 소고무와 타악의 향연이 펼쳐지며, 2부에서는 창작곡을 중심으로 한 국악관현악이 연주된다.



26~27일 오후 7시30분, 28일 오후 5시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개교 70주년을 기념 오페라 ‘사랑의 묘약’이 공연된다.



이탈리아 대표 작곡가 도니제티의 희극 오페라인 ‘사랑의 묘약’은 시골마을에 사는 젊은 남녀 사랑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서정적이고 우아한 멜로디로 유명하다.



노운병 경북대 교수가 예술감독, 윤수영 경북대 교수 지휘를 맡았으며, 연출은 동양인 최초로 이탈리아 푸치니 페스티벌에 진출한 오페라연출가 정갑균씨가 담당한다. 유소영 교수를 비롯해 경북대 음악학과 교수와 학생들이 출연한다.



한국대학교수테니스연맹이 주최하고 경북대가 주관하는 제45회 전국교수테니스대회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경북대 테니스장과 대구·경북 12개 보조경기장에서 열린다.



개교기념 주간에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 83개 4년제 대학 1372명의 교수들이 참가해 평소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루는 등 교류의 시간을 갖는다. 경북대에서 대회가 열리는 것은 지난 1996년 대회 이후 20년만이다.



총학생회와 동아리연합회는 18일부터 20일까지 개교 70주년 기념 대동제를 개최해 다양한 문화공연과 참여형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기념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경북대 홈페이지(www.knu.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jc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