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의원보다 11배 비싼 금배지 새로 만든 봉화군의원들

기사 이미지
경북 봉화군의회 의원들이 은으로 만든 배지를 사용하는 국회의원보다 약 11배 비싼 금배지를 지난해 새로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봉화경찰서가 봉화군의회로부터 지난 2년간 의회운영 업무추진비 등 지출 내역서를 이달 초 제출받아 조사 중이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국회의원들이 한자에서 한글로 배지를 바꾸자 봉화군의회 의원들이 지난해 덩달아 한글 '의회'를 새긴 배지로 교체했다. 그런데 배지 하나를 만드는데 금 2돈쭝(1돈쭝은 3.75g)을 들여 개당 약 40만 원의 예산이 지출됐다. 국회의원 배지는 99% 은으로 만들어져 개 당 가격이 3만5000원이다. 국회의원 배지는 은으로 만들었는데 그보다 상대적으로 격이 낮은 봉화군의회 의원 배지는 비싼 금으로 만든 셈이다.

봉화군의원들의 비상식적 행태는 이 뿐 아니다. 의원과 의회 직원들에게 한 벌에 30만 원 짜리 브랜드 등산복을 수차례 구입하는 등 비리 의혹도 제기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15만 원 상당의 운동화 상품권을 돌리기도 했다는 것이다. 봉화군의회는 의원은 모두 8명이고 의회 직원은 12명이다.

군의회는 수사가 시작되자 19일부터 7박9일간 예정된 미국 연수를 취소했다. 이 과정에서 위약금 1600여 만 원을 물었다.

이에 대해 봉화군의회 관계자는 "금배지는 의원들이 출장 여비를 쓰고 남은 돈을 모아 마련했고 등산복 등은 군의회가 전국시·군·구의회의장협의회 등 협의체에 내는 분담금 중 행사 때 돌려받은 돈으로 구입했다"며 "일부에서 제기하는 업무추진비와는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황재현 봉화군의회 의장은 "업무추진비를 부당하게 쓴 것은 아니지만 이런 일 터진 자체만으로도 주민들을 대할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봉화=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