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롤스로이스 새 오픈 톱 모델 ‘던’출시

                   


최고급 4인승 컨버터블  모델 롤스로이스‘던(Dawn)’이 18일 국내 출시됐다.

롤스로이스는 이날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새 오픈 톱 모델인 롤스로이스 던을 공개했다. 

던은 4인승 컨버터블이다. 1950년부터 1954년까지 생산한 ‘실버 던’에서 영감을 얻었다. 당시 롤스로이스는 희소성을 위해 단 28대만 제작했다.

던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동이 트는 새벽처럼 환상적인 매력을 추구한 오픈카다. 또 관계자는 기존 팬텀, 고스트, 레이스 등 ‘유령’과 관련된 이름을 붙이지 않은 것에 대해 “던의 의미가 ‘새벽’이라는 점에서 알 수 있듯이 보다 많은 사람에게 밝은 느낌으로 다가가겠다는 의지가 담긴 차명”이라고 설명했다.

던 모델은 외관 차체의 80%를 롤스로이스 디자인과 4인승 슈퍼 고급 드롭헤드 콘셉트에 맞춰 재설계했다. 차체와 휠의 2대1 비율, 긴 보닛, 짧은 프런트 오버행, 테이퍼링 리어 그래픽과 높은 숄더라인 등을 통해 롤스로이스 특유의 디자인은 고스란히 살렸다. 

범퍼는 차량 번호판과 이어지는 형태로 디자인됐으며, 새로운 에어 댐을 추가했다. 차체 쪽으로 들어가 있는 검은색 그물망 형태의 공기흡입구는 그릴의 깊이를 더한다. 크롬 블레이드는 차체를 단단히 잡아주면서 단조로운 가로 이미지를 보완하고 차의 외곽선을 다듬어 강렬한 인상을 강화했다. 

엔지니어들은 조용한 컨버터블을 만들기 위해 소프트 탑 제작에 공을 들였다. 소프트 톱은 6겹으로 제작했고 천의 솔기를 뒤집어 기워 마감한 흔적을 보이지 않게 하는 프렌치 심(French Seam) 기법을 적용했다. 이는 지붕이 올라간 상태에서는 공기가 차량 위로 자연스럽게 흘러 풍절음을 줄여준다. 

지붕은 시속 50km의 속도에도 20여 초 만에 소음 없이 여닫을 수 있다. 롤스로이스 엔지니어링팀은 이를 ‘침묵의 발레(Silent Ballet)’라고 부른다. 

던은 V12 트윈터보 6.6ℓ 엔진을 장착했다. 최고출력 563마력, 최대토크 79.6kg.m에 달하는 힘을 발휘한다. 시속 0→100km까지는 5초가 걸린다. 

국내 판매 가격은 4억4900만원부터 시작한다. 부가세 포함 가격이다. 구매자가 원하는 사양대로 맞춤 제작해주는 비스포크 프로그램도 이용할 수 있다. 국내 주문 차량은 올 여름부터 구매자에게 인도된다. 

김다윗 아태지역 매니저는 “던은 롤스로이스가 디자인한 가장 섹시하고 매력적인 모델”이라며 “오픈 에어링에 완벽한 계절인데다 한국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