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 U-20 월드컵 홍보대사' 안정환 "다 걸어라", 박지성 "즐겨라"

기사 이미지

박지성 [사진 대한축구협회]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주역 안정환(40)과 박지성(35)이 2017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안정환과 박지성은 18일 아산정책연구원에서 2017 FIFA U-20 월드컵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졌다. FIFA U-20 월드컵은 내년 5월20일부터 6월11일까지 수원, 전주 등 6개 도시에서 열린다. FIFA 성인 월드컵 한국인 최다골(3골) 보유자 안정환과 박지성은 10년 만에 국내에서 열리는 FIFA 주관대회 성공 개최와 후배들의 선전을 위해 의기투합했다. 안정환은 후배들에게 "다 걸어라"고 조언해줬고, 박지성은 "즐겨라"고 말해줬다.

 
기사 이미지

안정환 [사진 대한축구협회]

홍보대사를 맡게된 소감은.
안정환(이하 안): "국내에서 개최되는 U-20월드컵 홍보대사를 맡아 후배들을 위해 일할 수 있어 영광이다. 2002년 월드컵 당시 선수 때 마음가짐으로 성공 개최를 위해 열심히하겠다."
박지성(이하 박): "개인적으로 U-20월드컵에 나가지 못해 아쉬웠는데, 홍보대사로 참여해 기쁘다. 후배들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고, 성공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박지성은 은퇴 후 영국 런던에서 백수로 지내고 있다. 딸도 태어났는데.
박: "FIFA 마스터스 코스를 합격해 준비하고 있다. 8월부터 공부를 시작할 것 같다. 18일부터 수원에서 개막하는 JS컵을 위해 일시 입국했다."
안: "지성이는 돈을 많이 벌어둬서 괜찮다. 10년을 쉬어도 끄떡 없을 것 같다(웃음)."
서로의 선수생활을 평가한다면.
안: "난 웬만해서는 사람을 부러워하지 않는다. 돈이 많거나 뛰어난 사람도. 그런데 내가 은퇴하면서 가장 부러워한게 지성이다. 후배지만 존경한다. 한국축구를 많이 알렸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큰 업적을 남겼다. 후배들이 유럽으로 나갈 수 있는 물꼬를 터줬다. 옆에서 지켜 본 사람으로서 성공할 수밖에 없는 생활을 했다. 모든게 다 부럽다."
박: "정환이형은 우리나라에 나오기 힘든 유형의 선수다. 나 역시도 배우고 싶어도 할 수 없는 기술을 갖고 있었다. 유럽무대에서 기술에서 전혀 뒤지지 않았고, 테크닉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너무도 부러웠다. 또 외모가 축구선수로 타고나지 않았기 때문에. 축구선수는 저 같아야하는데(웃음). 한국에서 일반팬들을 불러올 수 있는 힘이 됐다."
박지성의 습관적 말투인 '때문에'는 고칠수 있을까.
안: "내가 볼 땐 못고친다. 평생 가져가야될 단어이기 때문에. 놔두시는게 좋을것 같다."
한국에서 열리는 FIFA 주관대회에 참가하면 어떤 느낌인가.
안: "축구선수로서 월드컵이란 타이틀이 붙은 대회에 참가할 기회가 많지 않다. 평생 가장 큰 행운이 아닐까."
박: "자국에서 열리는 대회는 큰 도움이 될거다. 나도 2002년 월드컵 때 홈팬들 성원으로 긴장을 덜어내는데 큰 도움이 됐다. U-20 월드컵은 그 나이 때만 참가할 수 있는 영광스런 대회다."
지금의 안정환이 20년 전 안정환에게 조언한다면.
지금의 박지성이 15년 전 박지성에게 조언한다면.
안: "후회는 없지만 미련이 많이 남는다. 그 때 좀 더 생각이 깊었다면 좀 더 좋은 리그에서 뛰는 등 모든 생활환경이 바뀌었지 않을까. 돌아간다면 좀 더 노력을 했어야하지 않나라고 질타하고 싶다. 미래가 바뀔수 있다는걸 알았다면 모든걸 걸고, 버리고, 쏟아부었을텐데. 이번대회에 나설 후배들에게 모든걸 걸라고 말해주고 싶다. 박지성 같은 선수 한명만 나왔으면하는 바람이다. (안정환은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뛰었지 않나?) 그건 한참 전 이야기다."
박: "가장 중요한건 즐기라고 얘기하고 싶다. 즐김으로해서 모든걸 쏟아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성적에 대한 압박감으로 보여주지 못하는것보다 경기 즐기는게 청소년들에게 도움이 될거라고 생각한다."
공격수 안정환이 후배들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안: "한국에서만 골 결정력 문제가 지적되는건 아니다. 전세계 어디든, 어느 클럽이든 항상 나온다. 아마 축구가 없어질 때까지 없어지지 않을 단어라고 생각한다. 기술적으로 찬스를 대비해 준비한다면 득점을 많이 할 수 있다. 또 내가 골을 넣을 수 있었던 건 동료들이 도와줘서다."
어린 선수들에게 미디어 노출에 대해 조언을 해준다면.
안: "언론에 노출되는 건 좋은일이다. 그 사람에 실력이 있고 재능이 있기 때문이다. 축구 뿐만 아니라 언론도 즐겼으면 한다. 단 아직 어린 선수는 댓글은 안봤으면 좋겠다. 심리적으로 동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나도 경헝믈 많이 해봤다. 기사는 읽어도 댓글을 안읽었으면 한다. 물론 어떨 때는 언론이 선수를 춤추게 할 때도 있다."
박: "난 특별히 댓글과 관련된 경험은 없다."
안: "지성이가 이제 거짓말도 한다. 내가 선수 시절에 컴퓨터 하는거 많이 봤다."
박: "댓글을 안 보는건 아니다. 거기에 동요하지 않는 건 선수의 믿음과 신념의 차이다. 나쁜 댓글을 보고 동화돼 안좋은 생각을 하느냐, 무시하느냐는 본인의 선택이다. 개인적으로는 만족한 플레이를 펼쳤다면 봐도 되고, 마음에 안드는 플레이를 했다면 기사도 댓글도 안봤으면 한다(웃음)."
안: "지성이는 요즘도 댓글을 본다. 옛날걸 아직도 보고 있다(웃음). 돌이켜보면 난 비난 기사를 봤을 때 더 잘해야되겠다는 동기부여가 됐다. 기사를 보고 내가 부족한걸 찾은적도 있다."
어린시기에 다치면 멘탈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는데.
안: "축구선수가 부상을 안당할 순 없다. 몸보단 머리와 가슴에서 치료가 잘 안된다. 복귀했을 때 똑같은 기량을 펼칠 수 있을까 불안하기도 했다. 자신이 이겨내지 못하면 주위 조언도 들리지않는다. 난 다치면 머리와 가슴을 치료하려고 많이 노력했다. 심리치료를 잘해야될거 같다. 난 가족이 큰 힘이 됐다. 요즘은 메디컬팀과 심리상담가가 있다."
박: "어렸을때와 성인 때 다쳤을 때 가장 큰 차이는 복귀 시점이었다. 어렸을 땐 어떻게든 빨리 복귀하려고, 다 낫지 않아도 운동을 하려했다. 다른 선수가 내 자리를 차지하면 어쩌지란 생각도 했었다. 하지만 선수생활을 단축시키는 결과가 올 수도 있다. 재활을 꾸준히 하는게 더 오래 선수생활을 할 수 있다."
다른 질문이다. 잉글랜드 크리스탈 팰리스 이청용이 소속팀 감독을 비판해 벌금 징계를 받았다.
박: "구단에서 징계를 받는 건 유럽에서 흔한 일이다. 유럽에서 선수가 불만을 표출하는건 없었던 일이 아니다.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가 어떤 마음을 갖고 있느냐가 중요하다. 선수도 인지하고 행동했다고 생각한다. 크게 이슈되거나 부각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
안: 선수가 짊어질 짐이고, 어떻게 하기 위한 방편이었다. 이청용의 생각은 존중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