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정훈, 3연승 전설에 도전

기사 이미지

왕정훈 선수

이번에 우승하면 유럽의 전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요즘 샛별로 뜨고 있는 왕정훈 얘기다.

왕정훈은 19일 아일랜드 더블린 근처에 있는 K클럽에서 열리는 유러피언투어 두바이 듀티 프리 아이리시 오픈에 출전한다. 모로코와 모리셔스에서 2주 연속 우승한 왕정훈이 또 다시 챔피언이 되면 3연속 우승이다.

유러피언 투어에서 3연승은 딱 두 번 나왔다. 1983년 닉 팔도와 86년 세베 바예스트로스다. 두 선수 모두 전설이 된 선수다.

팔도는 메이저대회 6승을 기록했다. 4대 메이저 중에서도 선수들이 탐내는 디 오픈과 마스터스에서 각각 3승씩을 했다. 그 위업으로 영국에서 작위를 받았다. 지금은 닉 팔도 경이라 불린다.

바예스트로스는 메이저 5승을 했다. 팔도처럼 알짜인 디 오픈(3회)과 마스터스(2회)에서만 우승했다. 그는 라이더컵에서 강력한 미국을 상대로 혁혁한 전과를 올려 유럽에서는 가장 인기 있는 선수였다. 왕정훈처럼 쇼트게임이 아주 좋았다. 마술사라고도 불렸다.

왕정훈은 지난 주 모리셔스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최연소 유러피언투어 2연승을 기록했다. 이전 기록은 바예스트로스이며 만 21세에 세웠다. 왕정훈은 만 20세로 세베보다 221일 빨랐다.

왕정훈은 “이번에도 우승했으면 좋겠다. 그러나 아일랜드에는 처음이고 (뛰어난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 큰 대회여서 잘 모르겠다. 그러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회는 로리 매킬로이가 주최한다. 매킬로이는 물론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인 대니 윌렛, 그레이엄 맥도웰, 리 웨스트우드, 라파엘 카브레라-베요 등이 출전한다. 파드리그 해링턴과 빅토르 뒤비송 등도 나온다.

왕정훈은 베른트 비스베르거, 셰인 로리와 함께 현지시간 8시35분 경기를 시작한다. JTBC골프에서 대회 1라운드를 밤 11시부터 오전 2시30분까지 생중계한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