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행 중 시동꺼질 수 있는 BMW 약 1700대 리콜

기사 이미지

자발적 리콜 조치에 들어간 BMW 320d. [사진 BMW코리아]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와 미쓰비시자동차공업, 스카니아코리아서울에서 수입·판매한 승용차와 화물차에서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BMW 320d를 비롯한 13개 차종에서는 연료장치 이상이 발견됐다. BMW코리아 측은 “저압 연료 공급 라인의 제작공정상 결함으로 균열이 발생해 연료가 샐 경우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했다.

국토부는 우선 해당 자동차를 보유한 운전자의 안전을 위해 리콜을 진행하고, 해당 부품의 결함과 화재 발생의 연관성 유무 등을 밝히기 위해 조사를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영동고속도로를 운행 중이던 BMW 750 차량의 경우 급작스레 원인을 알수 없는 화재가 일어나 소방 당국이 출동하기도 했다.

리콜 대상은 2014년 6월 25일부터 9월 3일까지 제작된 1751대다. 19일부터 BMW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BMW는 또 에어백 결함이 발견된 730d를 비롯해 3개 차종도 리콜한다. 에어백을 제어하는 장치에 제작 결함이 있어 사고가 나지 않았는데도 에어백이 펼쳐지거나, 사고가 났는데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2015년 7월 29일부터 2016년 1월 13일까지 제작된 1760대다. 이들 차종은 6월 13일부터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미쓰비시자동차공업은 일본 다카타 에어백을 장착한 L200 4대를 리콜한다. 충돌로 운전석 에어백이 펼쳐졌을 때 내부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에게 날아가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2012년 2월 15일부터 2013년 12월 12일까지 제작된 차가 리콜 대상이다. 무상수리는 8월 1일에 시작된다.

이 밖에 스카니아코리아서울은 운전석 하단 프레임에서 용접 결함이 발견된 스카이나트랙터 1대를 리콜한다.

자세한 사항은 비엠더블유코리아(080-269-2200), 미쓰비시자동차공업(02-590-7052), 스카니아코리아서울(02-3218-0877)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