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C다이노스 새집 첫 삽 뜬다···2019년 개막때 신구장 개장


 
기사 이미지

2019년에 문을 열게 될 마산야구장 조감도 [사진 창원시]

NC다이노스의 새로운 홈구장이 2019년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문을 연다.

창원시는 21일 새 마산야구장 건립공사 기공식을 한다고 18일 밝혔다. 마산야구장은 2019년 시즌 개막에 맞춰 개장할 예정이다. 창원시는 기공식에서 경남도민이 함께 만든다는 의미로 18기 시군에서 가져온 흙을 뜨는 시삽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새롭게 들어설 마산야구장은 현재 자리 바로 옆 마산종합운동장을 허물고 들어선다. 2018년 12월까지 건립을 끝내고 시운전을 거치면 2019년 시즌 개막에 맞춰 개장이 가능하다는 것이 창원시의 설명이다. 새 구장 건립은 창원시가 NC다이노스를 유치하면서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건립 협약을 맺은 데 따른 것이다.

창원시는 새 야구장을 365일 일반 시민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연중 70일 안팎으로 경기가 치러지는 것을 감안하면 300일 가까이 시민문화공간으로 쓰이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가족공원, 야외 결혼식, 캠핑장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 사업에는 국비 290억원, 도비 200억원, 시비 650억원, NC다이노스 분담금 100억원 등 1240억원이 들어간다. 그러나 난항도 있다. 홍준표 도지사는 재정여건상 지원이 어렵다며 도비 지원 거부 의사를 밝혔다. 우선 창원시는 올해 시비 120억원, 국비 50억원, NC구단 분담금 30억원을 합한 200억원으로 야구장 건립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