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정적이면서도 가슴 찢는다” 선정위원 5명 만장일치

기사 이미지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뮤지엄에서 맨부커인터내셔널상을 공동 수상한 한강과 번역자 데버러 스미스(왼쪽). [런던 AP=뉴시스]


16일 저녁(이하 현지시간) 맨부커인터내셔널상의 시상식이 열린 영국 런던의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뮤지엄. 이날의 주인공 한강(46)은 오히려 담담했다.

“아름다움·공포 절묘하게 조화”
한국 소설, 영어문학권에서 인정
“박세리의 US오픈 우승과 같아
표절 논란에 침체된 문단에 선물”
한강 “부담돼요, 조용히 다뤄주길”


자신의 장편 『채식주의자』가 수상작으로 호명되자 한씨는 특유의 소녀다운 미소를 지어 보였다. 흥분 같은 건 찾아볼 수 없었다. 여유마저 느껴졌다. 20살 가까이 어린 영국인 번역자 데버러 스미스(28)가 오히려 상기된 표정이었다. 한씨는 맏언니처럼 스미스의 등을 어루만지며 다독였다. 그러고는 또렷한 영어 발음으로 차분하게 수상 소감을 전했다. 스미스는 옆에서 울먹이고 있었다.

17일에도 한강은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여러 현지 매체와 수상 작가 인터뷰가 예정돼 있어서다. 차량으로 이동 중인 한씨와 국제전화 통화가 이뤄졌다. 소감, 수상 의미 등을 물은 끝에 한국 독자들에게 한말씀 해 달라고 하자 그는 “아유, 그런 말 못해요. 너무 떠들썩하게 하지 말고 조용히 다뤄주세요. 부담스러워 한국에 못 돌아갈 것 같아요”라고 신신당부했다.

최종 후보로 선정됐어도 한강의 수상은 예측하기 어려웠다.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터키의 오르한 파무크, 검열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업으로 이름을 얻은 중국의 옌롄커 등 기라성 같은 외국 작가 5명과 경쟁해야 했다. 결과는 다섯 명 선정위원 만장일치에 의한 수상. 선정위원회 주심을 맡은 영국의 문학평론가 보이드 톤킨 은 “서정적이면서도 가슴 찢는 스타일로 (극단적인 채식주의라는) 엄청난 거부가 여성 주인공과 그 주변 사람들에게 가한 충격을 드러낸 작품”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1993년 시로, 이듬해 소설로 등단한 한강은 대중적인 작가는 아니다. 자연스럽게, 시적인 문체로 인간 내면의 깊은 상처를 응시하는 작품을 주로 써왔다. 그런 작품 경향은 초등학생 시절 아버지 어깨 너머로 전해들은 80년 광주의 비극과 관련 있다.

 
기사 이미지

영국에서 출간된 『채식주의자』 표지.

광주광역시는 한씨의 고향이다. 그는 지난해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그때부터 인간의 폭력성에 대해 끈질긴 의문을 품게 됐다”고 했다. 극단적인 채식주의자 여성을 통해 인류의 육식 문명을 비판한 『채식주의자』, 광주의 비극을 정면에서 다룬 2014년 장편 『소년이 온다』 모두 그 결과물들이다. 당연히 그의 작품들은 읽기가 쉽지 않다. 특히 2007년 출간된 『채식주의자』의 경우 여성을 가부장제 한국 사회의 피해자로 그린, 좀 낡은 소설이라는 평까지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 한강의 이번 수상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의 분석은 엇갈린다. 문학평론가 손정수(계명대 교수)씨는 “외국 사람들에게 보편적인 내용이어서라기보다 그 반대로 다른 모습을 보여줘 먹힌 것 같다”고 말했다.

출판평론가 장은수씨는 “작품이 품고 있는 시적 아름다움이 작용한 결과라고 본다”고 분석했다. “한국 문학이 영어권 국가에서도 통하려면 단순한 이야기성보다는 형이상학, 시적인 특징이 있어야 하는데 『채식주의자』가 바로 그런 요건을 갖췄다”고 했다. 이영준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는 “한강의 이번 수상을 하나의 거울 삼아 그간의 한국 문학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여주인공이 어린 시절 개에 물리자 아버지가 그 개를 오토바이에 매달고 달려 잡는 장면이 『채식주의자』에 나오는데 그런 끔찍함이 하나의 문화적 충격으로 서양 사람들에게 받아들여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수상을 기뻐만 할 게 아니라 냉정하게 정확한 원인 분석을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맨부커인터내셔널상은 2005년 제정됐다. 하지만 상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캐나다의 앨리스 먼로, 노벨상 후보로 단골 거론되는 알바니아 작가 이스마일 카다레 등 을 수상자로 배출해 영향력을 한껏 키우고 있다. 특히 프랑스나 독일 등 다른 유럽 국가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문턱이 높았던 영국 시장, 나아가 미국까지 더한 영어권 문학시장에 문학성을 인정받으며 당당하게 입성한 의미가 작지 않다.

문학평론가 김우창씨는 “영어권 인구가 7억 명 정도라고 하는데 한국 작가가 이런 비중 있는 상을 받은 적은 없었다. 보편적이고 세계적인 부커상의 잣대를 통과한 점도 대단한 일”이라고 평했다. 문학평론가 유종호씨는 “IMF 직후 박세리의 US오픈 골프 우승에 비견되는 쾌거”라며 “신경숙 표절 논란 이후 침체된 한국 문단에 좋은 선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① 한강, 세계문학 심장이 되다
② 눈물 흘린 28세 번역가 “카뮈 발견한 듯했다”
③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한강은 누구? '채식주의자'는 어떤 작품?


한씨의 수상은 문학성 빼어난 다른 한국 작품들의 영어권 진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출판평론가 장은수씨는 “한국 문학 영어권 진출의 결정적 계기를 넘은 느낌”이라고 했다. 당연히 다른 한국 작가들도 해외의 관심을 받게 될 거라는 얘기다. 평론가 손정수씨는 “『채식주의자』만큼 훌륭한 작품이 한국에는 이미 많다”며 “다른 작가의 다른 작품들도 널리 알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맨부커인터내셔널상=2005년 영국 문학상인 맨부커상의 자매상으로 제정됐다. 지난해까지는 영어로 작품을 썼거나 영어 번역 작품이 존재하는 작가의 작품 전체를 대상으로 한 작가상으로 운영돼 왔다. 올해부터 인디펜던트 외국소설상과 통합되면서 영어로 번역돼 영국에서 출간된 외국 작품에 주는 작품상으로 바뀌었다.

신준봉·한은화 기자 infor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