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 전 유해물질로 금지해놓고, 까맣게 잊었던 환경부

가습기 살균제 피해 원인 물질이 포함된 탈취제가 지난달까지 시중에서 판매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가 사용 금지 물질로 지정한 성분이 든 에어컨 탈취제도 버젓이 팔리고 있었다. 화학물질에 대한 공포가 갈수록 확산되자 환경부는 사용 금지 물질이 함유된 탈취제 등 7개 제품의 이름과 제조사를 공개하고 이들 제품의 유통을 금지한다고 17일 발표했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331개 제품 조사, 7종 퇴출 결정
필코스캠 제조 에어컨 탈취제
금지성분인데 “함량 초과” 발표
본지 확인하자 환경부 “몰랐다”
324개 제품선 금지물질 안 나와


문제가 된 7개 제품 중 신발 탈취제 제품인 ‘신발무균정’에서는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검출됐다. 바이오피톤㈜이 만든 스프레이형 탈취제다. PHMG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 원인 물질 중 하나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013년 탈취제 사용을 금지한 물질이다. 그런데도 이 제품은 시중에서 아무런 제지도 받지 않은 채 팔리고 있었다.

‘에어컨·히터 살균 탈취’라는 이름의 에어컨 탈취제에서는 트리클로로에틸렌(TCE)이 발견됐다. ㈜필코스캠이 만든 제품이다. TCE를 흡입하면 호흡기 손상을 당할 수 있다. 이에 환경부는 2006년 유해화학물질관리법에 근거해 TCE를 취급 제한 물질로 지정한 뒤 “가정용 세정제 및 에어로졸 용도로는 수입·판매·보관·저장·사용할 수 없다”고 고시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등이 운영하는 화학물질정보시스템(ncis.nier.go.kr)에도 “에어로졸 형태의 모든 제품에서 사용할 수 없다”고 적시돼 있다.

그런데도 이날 환경부는 ‘에어컨·히터 살균 탈취’ 제품에 대해 기존의 기준엔 적합했지만 지난해 강화된 함량 제한 기준(0.1㎎/㎏ 이하)은 40배 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10년 전 이미 취급 금지된 물질에 대해 함량 초과만 문제 삼은 것이다. 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10년 전 사용 금지된 물질인지 몰랐다. 규정대로라면 해당 업체는 이미 과거 기준도 지키지 않은 셈”이라며 착오를 시인했다.

이 밖에 또 다른 탈취제 1종과 세정제 3종 등 4개 제품에서 특정 유해화학물질 함량이 제한 기준을 많게는 27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해당 성분 함유 사실을 용기에 표시한 제품은 한 개뿐이었다. 조사 대상 331개 중 7개를 제외한 나머지 제품에선 금지 물질을 사용하거나 함량 기준을 초과한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박수미 발암물질국민행동 사무국장은 “현재 유통 중인 4만여 개 화학물질 중 정부가 관리하는 물질은 530종에 불과해 국민은 어떤 물질인지도 모르고 쓰고 있는 실정”이라며 “화학물질 정보 사전 예보제를 도입하는 등 정부가 화학물질 조사를 시급히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단독] “가습기 살균제 누가 책임 있는지 2001년부터 모든 경과 확인 중”

이처럼 정부는 제대로 관리하지 않고 있고 제조사도 포함 물질 성분을 소비자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을 수 있는 데는 허술한 법 조항도 한몫하고 있다. 현행 화학물질등록평가법(화평법)에 따르면 환경부가 지정한 몇 개 유해물질 성분만 표시하면 될 뿐 모든 물질을 다 밝혀야 할 의무가 제조·판매사엔 없다. 환경부가 탈취제 ‘페브리즈’에 어떤 물질이 담겼는지 공개하라고 한국P&G에 요구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이날 “조사 결과 페브리즈 성분에 위해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김판기 환경보건학회장은 “화평법은 제정 당시부터 업계의 규제개혁 요구로 구멍이 나 있는 상태로 보완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홍정섭 환경부 화학물질정책과장은 “이번 조사는 위해 우려가 높은 제품을 1차로 선정해 조사한 것”이라며 “다른 제품에 대해서도 조속히 전수조사를 벌여 제품별 성분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시윤·강기헌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