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한·중서 2명 숨져

기사 이미지

공점엽(左), 이수단(右)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두 명이 17일 세상을 떠났다. 전남 해남군 황산면에 살던 공점엽(96) 할머니가 이날 오후 5시10분쯤 노환과 지병으로 별세했다. 뇌졸중으로 쓰러진 공 할머니는 요양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다. 공 할머니는 15세이던 1935년 “비단 공장에 취직시켜 준다”는 일본인의 말에 속아 중국 랴오닝(遼寧)성 하이청(海城)의 위안소에 갔다.

96세 공점엽, 95세 이수단 할머니
정부 등록 생존자 42명으로 줄어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둥닝(東寧)에서 생활해온 위안부 피해자 이수단(95) 할머니도 이날 오후 지병으로 생을 마감했다.

평안남도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19세 때 “일자리를 주겠다”는 말을 믿었다가 일본군의 성노예가 되는 고통을 겪었다.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42명으로 줄었다.

해남=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