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직자윤리위 “법무부에 진경준 징계의결 요구”

기사 이미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민일영)는 게임업체인 넥슨의 비상장 주식 거래를 통해 120억원대 시세차익을 올린 의혹을 받아 온 진경준(49·사진)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검사장)에 대해 법무부에 징계 의결을 요구했다고 17일 밝혔다.

“120억 차익 얻은 주식 거래 관련
일부 자금 출처 소명, 사실과 달라”

공직자윤리위는 “진 본부장이 당시 주식 취득 자금과 관련해 일부 사항에서 사실과 부합하지 않게 소명한 사실이 심사 과정에서 확인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소명 요구에 거짓으로 소명하거나 허위 자료를 제출한 경우 해임 또는 징계 의결을 요구할 수 있다.

진 본부장은 공직자윤리위에 제출한 소명 자료에서 주식 매입자금(4억2500만원)의 출처에 대해 “처가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샀고 이후 이자까지 합쳐 전부 갚았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직자윤리위는 그러나 진 본부장이 재산을 거짓 신고하거나 누락했는지,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 이익을 취득했는지 등에 대해선 위반 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공직자윤리위는 이번 조사에서 진 본부장이 2005년 6월 넥슨 주식 1만 주를 주당 4만2500원에 매입한 뒤 2006년 넥슨재팬 주식 8537주로 교환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 주식은 2011년 85만3700주로 액면분할됐고, 진 본부장은 지난해 하반기에 보유 중이던 80만1500주를 126억461만원에 전량 매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진 본부장은 지난 4월 2일 법무부에 사표를 제출했지만 공직자윤리위 조사가 진행 중이라서 그동안 수리되지 않았다. 법무부 관계자는 “공직자윤리위가 관련 자료를 보내면 사실과 다르게 진술한 부분이 뭔지 규명한 뒤 검사징계법에 따른 징계사유인지를 검토할 것”이라며 “이후 징계위 개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징계위는 법무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한 7명으로 구성된다.

성시윤·장혁진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