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남 4개 시·도지사 “부산, 신공항 유치경쟁 자제 합의 위반”

기사 이미지

권영진 대구시장, 홍준표 경남지사, 김관용 경북지사, 김기현 울산시장(왼쪽부터)이 17일 밀양시청에서 공동성명서를 낸 뒤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 경남도]


다음달 말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용역’발표를 앞두고 영남권이 시끌시끌하다.

17일 긴급회의 열고 공동성명 발표
“무분별한 홍보, 국론 분열 부추겨”
부산 “밀양 회동, 정치 쟁점화 우려”


홍준표 경남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관용 경북지사, 김기현 울산시장은 17일 오전 경남 밀양시청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공동성명서를 냈다. “최근 부산지역이 무분별하게 신공항 유치활동을 해 입지결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게 회의 이유였다.

이들 단체장은 성명서에서 “부산의 무분별한 유치활동이 2015년 1월 19일 5개 시·도지사의 합의사항인 ‘신공항 용역은 정부가 외국기관에 의뢰해 결정토록 일임하고, 유치경쟁을 자제한다’는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산의 무분별한 유치활동이 지역갈등과 국론분열을 부추겨 신공항 결정을 다시 무산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부산시에는 유감을 표명했다. 부산시가 신공항 후보지로 원하는 강서구 가덕도를 서병수 시장과 시의원, 상공인 등이 잇따라 방문한 것 등을 두고 하는 말이다. 4개 단체장은 정부에도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들 4개 단체장은 신공항 후보지로 밀양시 하남읍 일대를 지지한다.

하지만 부산시는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4개 시·도 지사의 밀양 회동은 오히려 경제논리로 해결해야 할 신공항 문제가 정치 논리화하지 않을까 심히 우려스럽다”고 맞받았다. 이어 “신공항 문제는 정치논리가 아닌 경제논리로 풀어야 하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결정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6월 ADPi(파리공항공단 자회사)에 맡긴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용역 결과를 다음달 말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황선윤·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