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오준 포스코 회장 ‘밴 플리트 상’ 받는다

기사 이미지
권오준 포스코 회장(66·사진)이 한·미간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2016 밴 플리트 상’을 받는다. 한·미친선협회인 코리아소사이어티는 17일 권 회장이 철강분야뿐 아니라 제조·서비스 부문까지 글로벌 리더십을 확대하며 한·미 경제 연대에 기여해온 공로를 인정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미 경제 연대에 기여한 공로

코리아소사이어티는 6·25전쟁 당시 미8군 사령관을 지낸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의 제안으로 1957년 창설된 단체다. 밴 플리트 상은 이 단체에서 92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인물을 선정해 수상하고 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 등이 상을 받았다.

1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연례 만찬에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