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재일기] 대통령 “좋은 방안”에 보훈처는 “제창 불가”

기사 이미지

박유미
정치국제부문 기자

오해는 첫 만남에서부터 불거졌다. ‘선물’을 기대하고 간 자리였다.

“국가보훈처에 ‘지시’해서 ‘좋은 방안’을 강구토록 하겠다.”

지난 13일 박근혜 대통령과 3당(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원내대표·정책위의장 회동 직후 참석자들이 공통적으로 전한 대통령의 ‘말씀’이다. 5·18 기념행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수 있게 해달라고 두 야당이 요청한 데 대한 답이었다.

회동을 끝내고 돌아온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 부분은 성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석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세 차례 간곡히 설명드렸고, 저희들은 기대를 가지고 왔다. 해석에 따라 좀 다를 수도 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청와대 수석들에게도 간곡히 다시 설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사흘 만인 16일 보훈처는 “올해도 제창 불가”라고 발표했다. 박 대통령이 언급했다는 ‘좋은 방안’이 불허(不許)였던 셈이다. 야권으로선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물론 청와대가 피해 갈 여지는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가 전한 박 대통령의 발언에는 “찬반이 있다. 5·18행사나 정신이 국민을 통합해야 하는 것인데 이러한 것이 국론 분열로 이어지면 문제가 있다”는 부분도 있었다.

하지만 대통령 발언의 무게는 가볍지 않다. 하물며 4·13 총선 결과가 뜻밖의 여소야대, 3당체제로 나온 뒤 여야 원내지도부와 처음으로 만난 자리였다. 어느 지점에선가 소통에 문제가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
 
기사 이미지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박 대통령이 표현을 잘못한 게 아니라면 생각해볼 수 있는 가능성은 이렇다. ①박승춘 보훈처장이 박 대통령의 지시를 무시했거나 ②박 대통령이 야당의 기대와 다른 지시를 했거나 ③3당 지도부와의 회동 전에 박 대통령은 제창이 가능하다고 생각했거나다. 어느 쪽이든 대통령↔참모진, 참모진↔보훈처, 대통령↔야당 지도부 간 소통에 문제가 있었던 게다.

여당 내에서도 대통령이 오해의 소지가 있는 표현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정우택 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그때 표현이 마치 듣기에는 야당이 주장하는 것(제창)을 인용해주실 듯한 인상으로 비춰진 것이 오해를 가져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협치의 시발점이라고 생각했던 대통령과 3당 지도부의 첫 회동이 개운치 않은 ‘불통’의 결과를 낳았다는 걸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박지원 원내대표는 16일 “20대 국회에서 협치는 불가능하다. 대통령 중심제에서 대통령이 바뀌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선 첫 만남에서 첫인상이 틀어지면 관계가 지속되기 어렵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더 높아진 ‘불신의 벽’을 깨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박유미 정치국제부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