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iz story] 식품안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아 소비자와 농업인 소통으로 불안감

기사 이미지

경기성
충북대학교 농업생명환경대학장

농약 개발 기술은 효과가 우수한 농약에서 독성 및 잔류성이 낮은 안전한 농약을 개발하는 방향으로 변해왔다. 현재 우리나라는 국경검역이나 산림 방제용을 제외하고 과거에 문제가 되었던 맹독성 및 고독성 농약은 모두 사용을 금지하여 우리가 먹는 농산물에는 독성이 낮은 농약만이 사용되고 있다.

biz 칼럼


또 독성이 낮은 농약이라고 할지라도 농산물에 잔류할 수 있기 때문에 수년에 걸쳐 여러 단계의 시험과 안전성 평가를 한 후 전문가들의 심의를 거쳐 농산물별로 잔류허용기준과 안전사용기준을 설정하고 있다. 농산물 재배과정에서 안전사용기준만 준수한다면 절대로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하기 않기 때문에 안전하다.

농약의 잔류허용기준을 설정하기 위해서는 실험동물을 대상으로 독성시험을 실시해 어떠한 실험에서도 유해한 영향이 발견되지 않는 무독성량(NOAEL, No Observed Adverse Effect Level)을 먼저 산출하게 된다.

여기에 최소 100배의 안전계수를 적용해 사람이 평생 동안 매일같이 그 정도의 양을 섭취해도 건강에 영향이 없는 일일섭취허용량(ADI, Acceptable Daily Intake)을 정한다. 우리가 식사할 때는 다양한 농산물을 섭취하기 때문에 일일섭취허용량의 80%를 넘지 않도록 각각의 농산물에 대해 잔류농약기준을 설정하고 있다. 농가에서 잔류농약기준을 초과하지 않도록 농약의 살포 횟수·시기 등을 정한 안전사용기준도 마련해 이를 준수하도록 하고 있다.

정부가 농약의 잔류허용기준이나 안전사용기준을 엄격하게 정했다고 해도 농업 현장에서 지키지 않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는 1996년부터 농산물 안전성조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정부가 정한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농산물의 비율이 2005년 3.1%에서 2015년에는 1.4%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농산물 안전관리는 미국이나 유럽연합 등 선진국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재배 중인 농산물을 대상으로 잔류농약을 분석한 후 수확 시점에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면 폐기나 출하 연기 등의 조치를 취해 유통되지 않도록 사전에 차단하는 제도를 시행 중이다.
 

농가 주도의 안전관리체계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
적극적으로 확산시켜 나가야


이는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에서만 시행하고 있는 적극적인 안전관리 방법이다. 최근에는 로컬푸드 직매장이나 학교급식에 공급되는 농산물 등 사회적으로 관심도가 높은 분야에 대한 안전성 조사도 강화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각 가정에서 농산물을 소비할 때는 깨끗이 씻거나 껍질을 벗기거나 찌거나 굽거나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국내외의 많은 연구에서 이 과정에서도 농산물에 잔류하는 농약의 상당량이 제거되는 것으로 보고하고 있다. 따라서 과학적인 기준 설정, 체계적인 안전관리, 그리고 위생적인 조리를 거치면서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농산물과 식품 중 잔류농약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소비자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것이 우선이다. 정부는 농업인이 농약의 안전사용기준을 준수하도록 교육을 더욱 강화하면서 농가 주도의 사전 예방적 안전관리체계인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를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

아울러 농산물의 가공 및 조리단계에서 잔류농약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여 농산물과 식품을 통하여 소비자가 섭취할 수도 있는 잔류농약의 양을 줄이는 것 또한 중요하다.

경기성 충북대학교 농업생명환경대학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