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iz story] 나이팅게일상에 백인숙 동해병원 간호사

기사 이미지

올해 나이팅게일상 수상자로 선정된 백인숙 동해병원 간호사. [사진 근로복지공단]

근로복지공단은 나이팅게일상에 백인숙 동해병원 간호사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나이팅게일상은 ‘백의의 천사’로 불렸던 나이팅게일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사랑과 봉사를 실천하는 간호사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근로복지공단

나이팅게일상은 근로복지공단에서 운영하는 10개 직영병원(인천·안산·창원·대전·대구·순천·동해·태백·정선·경기요양)에 재직 중인 1200여 명 중 추천을 받아 엄격한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제25회 나이팅게일상 수상자인 백인숙 간호사는 지난 1986년 3월 강원도 동해시 소재 동해병원에 입사해 병동·수술실·응급실·진료지원부 등을 거치면서 30여 년간 환자에게 사랑과 희망을 주는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다. 또 동해병원 ‘이웃사촌’ 사회공헌 봉사단의 간사로 활동하며 매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지역사회 소외계층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이밖에도 병원에서 고객만족경영 강사로 활동하며 원내 교육을 통한 직원의 친절의식 향상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백인숙 간호사는 “앞으로 나이팅게일의 정신을 본받아 고객에게 사랑과 희생과 열정의 마음가짐으로 간호업무에 충실히 임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