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새누리 김용태 혁신위원장 사퇴 예상 됐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7일 "새누리당 김용태 혁신위원장의 사퇴는 제가 볼 때는 예상이 됐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전북도청에서 열린 송하진 전북지사와 정책간담회 후 기자들이 김 위원장 사퇴 소식을 전하자 "친박(親朴)이 거부하고 있는 상태에서 수적 열세를 가지고 있는 비박(非朴)들이 견딜 수 있겠느냐"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염려는 했지만 거기(새누리)가 잘 됐으면 좋았는데 대개 보면 정당 혁신위가 성공한 건 지극히 드물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2012년) 혁신위원장(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성공한 건 확실한 대통령후보였기 때문에 힘을 가졌기 때문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더불어민주당이나 새누리당 혁신위원장이 그런 힘을 가졌느냐는 데 저는 의구심을 가진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기자들이 "비박계 혁신위 구성이 약하다는 의미냐"라고 묻자 "약하면 제가 약하지 김용태 위원장이 왜 약해"라며 "결국 지배적 인적구성을 갖고 있는 곳이 힘이 있는 데 힘이 없는 곳에서 선출되니까 그런 결과이지 않느냐. 그래서 다른 당도 어찌될 지 몰라요"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거부로 협치가 깨졌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단정적으로 얘기하진 않지만 소통과 협치가 사실상 물건너 갔다"면서도 "그렇지만 우리가 여기서 (협치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게 공식 입장"이라고 말했다.

박가영 기자 park.ga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