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피해 달아나던 30대 자해 사망

특수절도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용의자가 경찰의 추격을 피해 달아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전북 군산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11시쯤 군산시 산북동의 한 아파트 3층에서 이모(37)씨가 경찰의 체포영장 집행과정에서 달아나던 중 흉기로 자해해 숨졌다.

이씨는 자수를 권유하던 경찰을 피해 아파트 출입문을 잠근 뒤 집안 방화벽을 뚫고 옆집으로 도주했다. 경찰이 119구조대와 함께 옆집의 출입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는 이미 이씨가 흉기로 자신의 배를 찌른 뒤였다.

의식을 잃은 이씨는 곧바로 군산의료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이씨가 대동맥을 건드려 과다 출혈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6일과 11일 군산의 한 식당에 몰래 들어가 현금을 훔친 혐의로 경찰의 추적을 받아왔다.

군산=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