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수저로 먹는 '금 라면' 등장…한 그릇에 21만원 "깜짝"

기사 이미지

뉴욕의 일식 전문점 `코아`에서 판매하는 라면의 한 종류 [사진 코아 홈페이지]

한 그릇에 180달러, 우리 돈으로는 21만 원에 달하는 '금 라면'이 미국 뉴욕의 한 식당에서 출시됐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은 뉴욕 맨해튼 남쪽에 있는 일식 전문점 '코아(Koa)'에서 180달러를 지불해야 먹을 수 있는 '금 라면(Gold Standard Ramen)'이 출시됐다고 소개했다.

이 라면에는 일본 명품 소고기 '와규'와 값비싼 송로 버섯, 먹을 수 있는 24캐럿의 얇은 금 조각이 들어간다. 요리는 일본에서 수입한 수제 사발에 담겨 금빛 젓가락과 함께 나오며, 라면을 먹은 뒤 젓가락은 가져가도 된다. 이에 월스트리트저널은 "라면은 기본적으로 싼 음식이지만, 상위 1%만 겨냥한 새로운 라면이 나왔다"고 평가했다.

사실 뉴욕에서는 상상을 초월하는 가격으로 팔리는 음식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마닐라 소셜 클럽(Manila Social Club)에서는 150달러짜리 도넛을 판매하며, 세렌디피티 3(Serendipity 3)에서는 1000달러짜리 아이스크림을 판매한다.

한편 현재 시중에서 판매중인 인스턴트 라면의 가격을 살펴보면 아무리 비싸더라도 2천원을 넘는 제품은 드물다. 일식 전문점에서 먹는 라면도 보통 2만원을 넘지 않는다. 이와 비교하면 '금 라면'은 인스턴트 라면 1백 그릇, 일식 전문점의 라면 10 그릇보다 비싼 셈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코아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