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소연♡곽도원 커플, 칸으로 동반 출국…'곡성'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 공식 초청돼

기사 이미지

곽도원과 장소연[일간스포츠]

영화 ‘곡성’을 통해 실제 연인으로 발전한 배우 곽도원(43) 장소연(36) 커플이 프랑스 칸으로 동반 출국했다.
 
나홍진 감독의 스릴러 영화 ‘곡성’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춘 곽도원 장소연이 17일 제69회 칸 국제 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프랑스로 출국했다. 공항에서 포착된 곽도원 장소연은 다정한 연인의 모습으로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곽도원은 첫 주연작 ‘곡성’이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되면서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게 됐다.
 
한편 장소연은 지난해 7월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현재 짝사랑하는 사람이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후 곽도원과 열애를 시작하며 당시 짝사랑 했던 대상이 곽도원이 었음이 알려지기도 했다.
 
지난 11일 전야 개봉한 ‘곡성’은 개봉 5일 만에 200만 관객수를 돌파하며 흥행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17일 현재까지 260만명의 관객을 모았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