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김영남, 아프리카 가는 길에 베이징 경유"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7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것과 관련,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아프리카 순방을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김영남의)동선에 대해선 우리도 정보가 있다. 하지만 구체적 국명은 거론할 입장이 아니다”라며 이처럼 말했다. 김영남의 아프리카 방문이 5월 말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의 아프리카 방문과 연관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북한은 과거에도 아프리카 국가들을 대상으로 외교적 접촉 시도를 많이 해왔다”고 답했다. 앞서 김영남은 이날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 도착했으며, 주중 북한대사관 차량을 타고 베이징 시내로 이동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관계자는 “김영남의 방문지는 서아프리카 국가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25일부터 동아프리카 지역인 에티오피아, 우간다, 케냐를 국빈방문한다.

이 관계자는 이용호 부상이 외무상으로 승진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우리도 그런 정보를 갖고 있으며, 북한 당국의 공식 발표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