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내서 '라면 갑질' 포스코 계열사 전 상무 회사 상대 소송서 패소

“라면이 덜 익었다”며 항공기 내에서 승무원을 때리는 등 ‘갑질 논란’ 에 휩싸여 회사에서 해임된 포스코에너지 전 상무 A(56)씨가 회사를 상대로 낸 불복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8부(부장 김범준)는 17일 A씨가 포스코에너지와 대한항공을 상대로 낸 해고 무효확인 및 1억원의 임금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또 사실 관계가 왜곡ㆍ과장된 기내일지를 유출했다며 대한항공을 상대로 제기한 3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도 기각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013년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행 대한항공 비행기 비즈니스석에 탑승해 “라면이 짜다”,“라면이 덜 익었다”는 등의 이유를 대며 들고 있던 잡지로 승무원의 얼굴을 폭행했다. 그는 로스앤젤레스 공항에서 미 연방수사국(FBI)로부터 입국을 거부당해 되돌아왔고, 사건이 알려지면서 포스코에너지는 A씨를 보직 해임했다.

이날 법정에 출석한 A씨는 선고가 끝난 뒤 “변호사와 상의해 항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혁준 기자 jeong.hyuk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