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대작은 미술계 관행···공임 10만원 너무 짜다"

 


진중권(53) 동양대 교수가 가수 조영남(71)의 그림 대작(代作) 논란에 ‘미술계의 관행’이라고 주장했다.

진중권 교수는 17일 자신의 SNS에 “조영남 대작. 재미있는 사건이 터졌네. 검찰에서 사기죄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는데 오버액션입니다”라며 “대작은 미술계에 꽤 일반화된 관행이고 콘셉트를 누가 제공했느냐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 교수는 “다소 이상하게 들릴지 몰라도 개념미술과 팝아트 이후 작가는 콘셉트만 제공하고, 물리적 실행은 다른 이에게 맡기는 게 꽤 일반화한 관행입니다. 앤디 워홀은 ‘나는 그림 같은 거 직접 그리는 사람이 아니’라고 자랑하고 다녔죠”라며 “미니멀리스트나 개념미술가들도 실행은 철공소나 작업장에 맡겼죠”라고 설명했다.

진중권 교수는 “핵심은 콘셉트다. 작품의 콘셉트를 누가 제공했느냐죠. 그것을 제공한 사람이 조영남이라면 별문제 없는 것이고, 그 콘셉트마저 다른 이가 제공한 것이라면 대작이지요”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내가 문제 삼고 싶은 것은 좀 다른 부분인데 작품 하나에 공임이 10만원. 너무 짜다”며 “조영남이 훌륭한 작가는 아니죠. 그림 값은 그의 작품의 미적 가치보다는 다른 데에서 유래하는 것으로 봐야죠. 그림 값이 그렇게 높은 편도 아닙니다”라고 했다.

검찰은 지난달 강원도 속초에서 활동하는 무명 화가 A씨(60)로부터 자신이 조영남씨의 그림 300여 점을 8년간 대신 그렸는데 그 작품들이 고가에 판매됐다는 제보를 입수함에 따라 압수수색을 했다.

A씨는 “화투 그림을 중심으로 조씨 작품의 90% 정도를 내가 그려 주면 조씨가 나머지 10%를 덧칠하고 사인을 넣어 조씨의 작품으로 발표했다”며 “이런 방식으로 2009년부터 올 3월까지 300여 점의 그림을 조씨에게 그려 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씨는 조씨는 “화가들은 조수를 다 쓴다. 저도 몇 명 있었는데 (A씨는) 그중에 한 명인데 먹고살 게 없으니까 최후의 방법을 쓴 것 같다”고 말했다. 조씨는 이어 “조수라는 건 내가 시간이 없으니 날 도와 주는 사람이다. 내가 시키는 것만 하는 게 조수다. 내가 먼저 그린 샘플을 주면 똑같이 그려야 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