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회담' 정우성 "셀카는 팬들과의 소통…하지만 찍는 것 부끄러워"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비정상회담` 화면 캡처]

'비정상회담' 정우성이 '셀카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배우 정우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난민 문제와 정책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MC 전현무는 정우성에게 "잘생긴 얼굴임에도 셀카를 못 찍는다고 들었다"며 "'그 얼굴 그렇게 쓸 거면 나 줘'라는 댓글이 많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우성은 "(얼굴) 가져가세요, 드릴게요"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현무가 정우성의 셀카를 공개한 뒤 "이게 뭐냐, 윤종신인 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보던 샘 오취리는 "각도가 중요하다"고 조언했으나, 정우성은 "(손을 치켜드는) 이 행위가 싫다. 셀카 찍는 포즈가 싫다"고 '셀카 바보'가 된 이유를 밝혔다.

정우성은 "셀카를 팬들과 소통하는 의미로 가끔 올리려고 노력한다. 그런데 찍는 행위가 부끄러워 빨리 찍고 빨리 올려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비정상회담'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