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장 제외한 영남권 4개 광역단체장이 밀양에 모인 이유는?

경남·대구·경북·울산 등 영남권 4개 광역단체장이 17일 경남 밀양에 모여 “영남권 신공항을 반드시 건설하라”고 촉구했다. 정부가 오는 6월 영남권 신공항 입지 용역조사 결과 발표를 한 달여 앞 두고서다.


홍준표 경남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관용 경북지사, 김기현 울산시장은 이날 오전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 가운데 하나인 밀양시청에 모여 회의를 한 뒤 공동성명서에서 이같이 요구했다.


부산 가덕도를 신공항 후보지로 원하고 있는 서병수 부산시장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들은 성명에서 “대한민국 미래가 달린 영남권 신공항은 국제적 기준과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에 의해 차질없이 추진돼야 한다”며 “어떠한 외부 환경이나 정치적 여건에 구애됨이 없이 예정대로 반드시 건설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부산시가 독자적으로 영남권 신공항 가덕도 유치에 나선 것과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들은 “부산시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용역추진을 저해하고, 지역과 국가 미래를 위한 영남권 신공항 건설 무산을 초래할 수 있는 일체의 유치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지난 1월 19일 ‘신공항은 정부 용역결과에 따른다’는 취지의 5개 시·도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동성명은 최근 부산시가 영남권 5개 시장·도지사 간 합의를 깨고 부산 가덕도 신공항 유치활동을 추진하자 이를 경고하고 자제를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밀양=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