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채업자 꼼수 연대보증 요구 주의보

박모씨는 지난해 대부중개업자로부터 “어머니가 대출을 신청했는데 참고인이 필요하니 대출내용에 동의해달라”는 전화를 받았다. 그는 어머니에게 대출신청 사실을 확인한 뒤 별 의심 없이 동의해줬다. “연대보증 아니냐”고 물었더니 대부중개업자가 “단순 참고인일 뿐이니 걱정하지 말라”고 답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막상 대부중개업자는 박씨의 어머니가 대출이자를 연체하자 돌변했다. 박씨에게 “연대보증인으로 등록했으니 돈을 갚으라”며 채권추심을 했다. 결국 박씨는 어머니 대신 대출 원금과 이자를 상환할 수밖에 없었다.

금융감독원은 18일 미등록 대부업체(사채업자)가 꼼수를 써서 연대보증인으로 등록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소개한 사례처럼 참고인이라고 둘러댄 뒤 실제로는 연대보증을 서게 하는 사는 수법이 대표적이다. 한시적 연대보증이라고 속이는 사례도 있다. 대출만기까지 연대보증을 서야 하는데도 “두 달만 연대보증인으로 등록하면 이후에는 연대보증이 풀린다”며 피해자를 유혹하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다수의 대부업체에 연대보증인으로 등록하는 수법도 있다. 미등록 대부업체 한 곳에만 지인의 대출 참고인으로 동의를 했는데, 알고 보니 지인이 대출받은 여러 대부업체에 연대보증인으로 등록된 피해사례가 금감원에 접수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잘 알지 못하는 대출 관련 전화나 문자를 받을 때는 응하지 말고 녹취를 한 뒤 금감원(1332)에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