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상이몽, 캣맘과 딸의 갈등 다뤄…요지부동 엄마 VS 불편한 딸, 승자는?

기사 이미지

[사진 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쳐]

유기된 고양이를 돌보는 캣맘과 딸의 갈등이 전파를 탔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 15마리의 고양이를 키우는 캣맘과 그런 엄마에 지친 딸의 사연이 그려졌다.
 
고양이 15마리, 강아지 4마리와 함께 살며 지친 딸은 "세탁기에 모든 걸 다 같이 돌린다. 고양이와 강아지를 목욕시키면 사람 수건으로 닦아주고, 그걸 세탁기에 넣는다. 옷이 털옷이 돼서 나온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날 고양이에 집착하는 캣맘의 사연이 영상을 통해 소개됐다. 엄마는 이른 아침부터 일어나 길거리의 고양이들을 보살피고 고양이 사룟값으로만 200만원을 쓰는 등 각별한 동물 사랑을 보였다.
 
캣맘은 "내가 구조한 아이들은 대부분 굉장히 아픈 고양이들이다"라며 "분양도 해보지만 아무도 데려가지 않는다. 그래서 몰래 집에 데려다 놓는다. 아픈 아이들을 다시 돌려보낼 수가 없더라"고 말했다. 그는 "멈출 수가 없지 않나. 이미 먼 길을 왔기 때문에 되돌아갈 수 있는 길이 아니다. 제가 수족을 못 쓸 때까진 할 것 같다. 때론 후회도 한다. 하지만 후회는 잠깐이고 '참 많은 일을 했지'라는 뿌듯함이 더 많다"며 고양이에 대한 자신의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딸은 나름대로 고민이 있었다. 원하지 않는 고양이와 함께 하는 삶이 편할리 없었다. 딸이 고민을 털어놓아도 엄마는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다. 이에 김구라는 "어떤 논리건 말이건 엄마를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서장훈이 "사람 사는 데 문제가 있다. 따님의 건강에도 문제가 있을 것이다"는 말에 엄마는 "어렸을 때부터 강아지 사료도 한입씩 먹으면서 자랐다. 면역이 워낙 좋아서 아이가 아파서 병원에 갔던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