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활정보지 허위 광고해 투자금 가로챈 50대 구속

울산 중부경찰서는 생활정보지에 허위 광고를 해 투자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정모(50)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정씨는 선불 폰을 개통해 지난 3월17일 무료생활정보지에 “중고 휴대전화 매입해 처분하는 사업을 함께 할 투자자를 찾는다”는 허위 광고를 낸 뒤 이를 본 피해자 A(44)씨에게서 7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대구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또 다른 피해자에게서 1200만원 상당을 가로채 3년간 도피생활을 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 등을 마련하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투자 광고 등을 접할 경우 실거래 가능성 여부와 투자회사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울산=강승우 기자 kang.seung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