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 "깊이 잠든 한국에 감사한다"


한국이 깊이 잠든 시간, 한국인 최초로 세계적 권위의 맨부커상을 수상한 소설가 한강(46)은 고국에 감사를 표했다.

그는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 박물관에서 열린 맨부커상 공식 만찬 겸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후 "깊이 잠든 한국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채식주의자'를 쓸 때 나는 인간에 대해 질문하고자 했다"며 "집필 과정에서 이러한 질문은 인간의 폭력성에서 인간의 존엄성으로 옮겨갔다"고 말했다.

한강은 책을 쓰는 이유에 대해서는 "내게는 질문하는 방법이고,내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가능한 한 계속해서 질문 안에 머물고자 노력했다. 때로는 고통스러웠고, 힘들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앞으로의 작품 세계에 대한 구상도 밝혔다. 그는 "저는 여전히 계속 나아가고 있다"며 "이제는 아름다움과 빛과 같이 어떻게도 파괴될 수 없는 것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독자들에게 "나의 질문을 함께 공유해준 것에 감사하다"며 "이 기쁨을 가족과 친구와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