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부커상 심사위원장 "한강의 아름다운 작품은 독자들 꿈속에도 남을 것"


2016년 맨부커상을 수상한 한강에 대해 심사위원장이 잊혀지지 않는 강력함과 독창성을 가진 소설이라고 극찬했다. 동시에 한국은 매우 강력한 소설 문화를 가지고 있다면서 한국 문학의 가능성도 주목했다.

5인 심사위원회의 보이드 톤킨 위원장(인디펜던트지 문학 선임기자)은 16일(현지시간)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를 맨부커 인터내셔널 부문 수상자로 발표하면서 "잔혹한 공포 또는 멜로드라마를 넘나드는 기괴한 스토리이며, 매우 강렬한 알레고리로 가득하면서도 놀라울 정도로 침착하고 재치와 절제가 이뤄진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은 매우 강력한 소설 문화를 가지고 있다"면서 "훌륭한 작가들이 많이 있고 문학계도 활발하다"고 소개했다.

톤킨 위원장은 '채식주의자'에 대해 "서정적이면서 혹독한 스타일로 여주인공과 그 주변 인물들에게 미치는 엄청난 거부의 충격을 드러냈다"며 "이토록 치밀하고 매우 아름다우며 충격적인 이 작품은 독자들의 가슴 속, 그리고 심지어 꿈 속에서 오래 남아있게 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원작의 묘미를 그대로 살린 번역에 대한 평가도 극찬이었다. 그는 "이상은 작가와 번역가를 동등하게 평가한다"면서 "기묘하면서도 뛰어난 '채식주의자'가 영어에 꼭 들어맞는 목소리를 찾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맨부커 인터내셔널 부문 상금은 5만 파운드(약8500만원)로, 작가와 번역작가가 나눠 갖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