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정채용 혐의 차준일 전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구속

직원을 부정 채용한 혐의(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차준일(66) 전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이 구속됐다.

대전지법 이영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6일 차 전 사장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부장판사는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차 전 사장은 지난 3월 신규직원을 채용하면서 인사 담당자에게 특정 응시자 이름을 알려주고 “관심을 가져보라”고 말해 부정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 담당자는 면접시험 점수를 조작해 특정 응시자 1명을 부정 합격시켰다. 합격자는 그가 겸임교수를 지낸 대전지역의 사립대 졸업생이다.

수사가 시작되자 차 전 사장은 사표를 제출했지만 상급기관인 대전시는 그를 비롯한 공사 직원 5명을 해임 등 중징계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