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가습기 살균제 국내 유통업체도 철저히 수사하라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어제 용마산업사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다.

이 회사는 독성 화학물질인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함유된 롯데마트와 홈플러스의 제품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만들었다. 1988년 설립돼 액체구두약을 개발해 판매해오다 표면광택제, 유리세척제 등으로 생산 제품군을 넓혔다고 한다.

지난 주말 옥시 관련자들을 구속한 검찰이 다른 기업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이다.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옥시 제품이 인기를 끌자 제조법을 베껴 유사 제품을 유통한 의혹을 사고 있다. 두 회사는 2006년과 2004년 각각 가습기 살균제를 출시해 모두 41명(사망자 16명)과 28명(사망자 12명)의 피해자를 냈다.

가습기 살균제 사고가 비단 옥시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피해자들은 “이들 업체가 별도의 안전성 검사도 하지 않고 제품을 유통시킨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기 직전 해당 업체들이 사과 성명을 내고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을 약속한 것도 검찰 수사를 피하기 위한 ‘면피용’에 불과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따라서 검찰은 피해자들의 억울함을 덜어주기 위해서라도 관련 업체들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야 할 것이다.

애경산업과 신세계 이마트, GS 리테일 등에서 판매된 가습기 살균제를 둘러싼 유해성 의혹도 하루빨리 진상이 밝혀져야 할 것이다. 이들 업체가 유통한 가습기 살균제는 옥시와는 다른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린(CMIT)과 메틸이소티아졸린(MIT)을 원료로 사용했다고 한다. 환경부가 작성한 보고서에는 “피부 및 감각기관 계통에 독성을 일으킬 수 있는 알레르기가 들어 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정부는 소비자들의 불안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인체에 대한 유해성 여부와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의 관련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다. 화학제품에 대한 국민의 공포심이 커질 경우 국가신인도는 물론 경제에도 타격을 줄 우려가 높기 때문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