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 수녀, 명예 고흥군민 됐다

기사 이미지

박병종 전남 고흥군수와 마리안느 수녀. [사진 고흥군]

한센인들을 위해 전남 고흥군 소록도에서 반세기 가까이 헌신한 푸른 눈의 천사 수녀들이 명예 고흥군민이 됐다.

고흥군은 16일 고흥문화회관에서 오스트리아 출신 마리안느 스퇴거(82) 수녀에게 명예군민증을 전달했다. 마리안느 수녀는 마가렛 피사렛(81) 수녀와 함께 1962년부터 2005년까지 43년간 소록도에서 지내며 한센인들을 돌봤다.

기사 이미지

43년간 전남 소록도에서 `한센인의 친구`로 지냈던 마리안느 수녀. [사진 보건복지부]


고흥군은 국립소록도병원 개원 100주년을 맞아 지난달 다시 소록도를 찾아온 마리안느 수녀의 헌신을 기리기 위해 명예군민증 전달을 추진했다.

몸이 불편해 오스트리아에서 방한하지 못한 마가렛 수녀, 1970~80년대 소록도병원에서 약무사로 일하며 금송장학회를 설립해 한센인 자녀들의 학자금을 지원한 원불교 김혜심 교무에 대해서도 명예군민증을 주어졌다.

박병종 고흥군수는 "인간성이 쇠퇴해가는 시대상에 비추어보면 마리안느 수녀님 등의 봉사정신은 인류의 자산"이라며 "소록도의 지난 100년이 애환의 시기였다면 앞으로의 100년은 희망과 치유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흥=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