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거부에 반발…광주전남시민사회단체 5.18 기념식 불참키로

기사 이미지

5·18 광주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식을 이틀 앞둔 16일 광주광역시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36주년행사위원회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올해로 36주년을 맞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또다시 파행적으로 치러질 상황에 처했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정부의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 유지(제창 거부) 방침에 항의해 기념식 불참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제36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는 16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18일 열리는 36주년 기념식에 불참키로 했다"고 밝혔다. 5·18행사위는 5월 관련 단체와 광주·전남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모여 5·18기념식과 관련된 행사를 주관하는 협의체다. 김영정 행사위 집행위원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과 공식 기념곡 지정 거부에 항의하기 위해 시민사회단체는 올해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5·18행사위는 이날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을 위한 행진곡'의 합창을 거부한 정부의 결정을 규탄했다. 행사위는 "정부와 국가보훈처의 변화를 기대했던 광주 시민들과 국민들은 분노를 넘어 허탈한 심정"이라며 "박근혜 정부와 국가보훈처가 국론 분열을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광주 지역 정치권과 야권의 반발도 커지고 있다. 광주시의회는 이날 36주년 기념식 불참을 선언했다. 또 시의원 전원이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국립 5·18민주묘지 앞에서 침묵시위를 하기로 했다.

노래를 작곡한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은 정부의 제창 거부 결정에 대해 "참담하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제창을 불허한 것은 민주·인권·평화의 '광주정신', 나아가 4·13총선에 보여준 국민의 뜻에 반(反)하는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반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둘러싼 논란을 이유로 2013년부터 3년째 공식 기념식에 불참했던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정부의 이번 결정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기념식에 4년 만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최근 3년째 기념식에 불참했지만 올해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행사장에서 반드시 부르기 위해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대통령이 국가보훈처에 '국론분열'이라는 방패를 내려준 격"이라고 주장했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