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0대 할머니와 실종된 7세 손자, 남한강서 숨진채 발견

기사 이미지

[최정동 기자]

지난달 말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에서 할머니와 함께 실종된 A(7)군이 충북 충주시 탄금대교 남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충북 충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충주시 금가면 오석리 인근 남한강에서 A군이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119구조대원이 발견했다.

A군은 지난달 23일 부평동 자신의 집에서 할머니 B(64)씨와 함께 집을 나간 뒤 행방이 묘연해 가족들에 의해 실종 신고된 상태였다. B씨는 지난 14일 오전 8시 6분께 창동리 탄금대교 인근에서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B씨 부부는 몸이 불편한 아들과 손자를 돌봐 왔으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불화를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의 휴대전화 발신지 추적을 통해 이들이 시외버스를 타고 충주시로 이동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경찰은 B씨가 도보로 이동한 경로 등을 사흘 동안 추적했으나 행적을 파악하지 못했다.

경찰은 A군의 몸에 특별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물에 빠져 숨졌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