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 디자이너' 블랙홀된 현대기아차의 럭셔리카 총력전

기사 이미지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 스타일링 담당 상무

현대차가 한국인 스타 디자이너인 이상엽(46) 벤틀리 외장ㆍ선행디자인 총괄을 현대디자인센터 스타일링 담당 상무로 영입한다고 16일 밝혔다. 6월 현대차에 합류할 이 상무는 현대차와 제네시스 브랜드 차량의 디자인 전략ㆍ방향성을 수립하고 내ㆍ외장 디자인과 색상ㆍ소재 등 전 영역에 걸쳐 디자인 혁신을 주도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 상무가) 다양한 최고급 차를 디자인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상무는 경쟁이 치열한 세계 자동차 업계에서 한국인 중 가장 두각을 드러낸 스타 디자이너로 꼽힌다. 홍익대 조소과, 미국 캘리포니아 아트센터디자인대 자동차 디자인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페라리 디자인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디자인회사 ‘카로체리아 피닌파리나’와 독일 포르쉐 디자인센터에서 경험을 쌓았다.

1999년 제너럴모터스(GM)에 입사했다. 이후 11년간 미국 최고의 스포츠카로 꼽히는 콜벳을 디자인했다. 영화 ‘트랜스포머’에 ‘범블비’로 등장한 카마로도 그의 작품이다. 이 차를 계기로 자동차 업계에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0년 폴크스바겐 그룹으로 자리를 옮겨 폴크스바겐ㆍ아우디ㆍ포르쉐ㆍ람보르기니ㆍ스코다 같은 계열사 브랜드의 선행 디자인을 이끌었다. 2012년부터 고급차 브랜드인 벤틀리 디자인 총괄을 맡아 최근까지 일했다.
 
기사 이미지

이상엽 상무의 대표적인 작품 `벤테이가`

벤틀리가 최근 선보인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벤테이가’가 그의 대표 작품이다. 이 상무는 “해외에서 활동하는 동안 현대기아차의 디자인 혁신은 신선한 자극이자 한국인으로서의 자부심이었다”며 “이제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해 세계 시장에서 현대차가 세계 최고의 자동차 디자인을 주도하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루크 동커볼케 전무

이 상무를 한국으로 끌어들인 건 디자인 경쟁력 강화에 대한 정의선(46) 현대차 부회장의 의지가 한 몫했다. 평소 ‘자동차 경쟁력의 핵심은 디자인’이라고 강조해 온 정 부회장이 직접 이 상무 영입을 주도했다는 얘기다. 앞서 역시 정 부회장이 주도해 지난해 현대디자인센터장으로 영입한 루크 동커볼케(51) 전무가 이 상무에게 합류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커볼케 전무는 현대차로 영입되기 직전까지 벤틀리 디자인 총괄을 맡아 이 상무와 오랜 기간 손발을 맞춘 경험이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제네시스 EQ900 출시를 계기로 명차 브랜드인 제네시스를 론칭한 뒤 ‘인재 스카우트’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자동차 업계 기술력이 상향 평준화해 디자인이 핵심 경쟁력으로 떠오르면서다. 현대차 관계자는 “브랜드 경쟁력을 단시일 내 끌어올리려면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능력 확보가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이미지

루크 동커볼케의 벤틀리 컨티넨털 플라잉스퍼

지난해 제네시스 브랜드 출범을 알리며 영입한 인물이 동커볼케 전무다. 그는 90년 푸조에서 디자이너 경력을 시작한 뒤 92년 아우디로 이직해 ‘올해의 유럽 디자이너’ 상을 수상한 스타 디자이너다. 람보르기니에서 디아블로ㆍ무르시엘라고ㆍ가야르도 같은 수퍼카를 잇따라 선보였다. 벤틀리에선 플라잉스퍼와 벤테이가 디자인을 맡았다.
 
기사 이미지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

기사 이미지

피터 슈라이어의 K7

현대기아차의 원조 스타 디자이너는 크리스 뱅글(전 BMW), 이언 칼럼(재규어)과 함께 세계 3대 자동차 디자이너로 꼽히는 피터 슈라이어(63)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이다. 슈라이어 사장은 폴크스바겐 총괄 디자이너로 지내던 2003년 5세대 골프 디자인을 주도해 골프를 그룹 매출의 15%를 차지하는 전략 차종으로 키운 인물이다. 그는 2006년 기아차에 합류해 기아차 패밀리 룩인 ‘호랑이코 그릴’ 디자인을 주도했다. 기아차의 디자인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사 이미지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

기사 이미지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전무

인재 영입은 디자이너에만 그치지 않고 있다. 지난해엔 알버트 비어만(59) 전 BMW ‘M’시리즈 연구소장을 현대차 고성능차인 ‘N’ 브랜드 개발 총괄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그는 83년 BMW에 입사해 30여년 간 M시리즈를 비롯한 고성능차 개발해 주력해 온 전문가다. 또 맨프레드 피츠제럴드(53) 전 람보르기니 브랜드 총괄을 제네시스 전략 담당으로 영입했다. 그는 2006~2011년 람보르기니 마케팅을 총괄하며 시장 장악력을 높인 성과를 인정받아 현대차로 영입됐다.
 
기사 이미지

맨프레드 피츠제럴드_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