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대통령제에선 20대 국회 협치 불가능…개헌할 때가 됐다"

기사 이미지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정책역량 강화 집중 워크샵`에 참석해 같은당 초선의원들을 상대로 강의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16일 “대통령제하에선 20대 국회 협치가 불가능하다”며 개헌을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 정치학회 주최의 ‘20대 국회, 협치 가능한가’ 토론회에 축하 발언에서 “협치를 하기 위해서는 우리나라도 개헌할 때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 중심제에선 협치가 불가능하다. 불과 2~3일 전에 3당 원내지도부와 대통령이 모여 국민에게 희망 줄 수 있는 합의를 했다. 그런데 3일 만에 협치의 소통이 종이 잉크도 마르기 전에 찢어져버렸다”며 “이렇게 해서 다시 국회에서 협치하라고 하면 할 수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개헌을 통해 진심으로 이번 총선에 나타난 민의를 국회에서 국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좋겠다”라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 발언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개헌을 통해서 이원집정제 또는 여러 제도가 바뀌어야만 민의를 중심으로 국회와의 협치가 가능하다는 해결방안을 제시한 것”이라며 “지금 (이번 정부 내에서) 개헌을 하는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의 당론인가’라는 질문에는 “국민의당은 신생정당이라 당론을 결정하지 않았다. 개인 의견”이라고 답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정치학회 주최, 경기도 후원으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참석했다. 새누리당에선 정병국·김영우·김성원 당선자, 더불어민주당에선 박병석·원혜영·김태년 의원 외에 김두관·김종민 당선자 등이 참석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