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공기질 미세먼지 부문, 180개국 중 173위…전세계 최하위 수준의 공기질

기사 이미지

미세먼지 가득한 김포 상공[중앙포토]

우리나라 공기질(Air Quality) 수준이 전 세계 180개국 중 173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미국 예일대와 컬럼비아대 공동연구진이 발표한 '환경성과지수(EPI) 2016'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공기질 수준은 180개국 중 173위, 100점 만점에 45.51점을 받았다.
 
EPI는 환경, 기후변화, 보건, 농업, 어업, 해양분야 등 20여개 항목을 활용해 국가별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지표로. 2년 마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공표된다.
 
우리나라는 공기질의 세부 조사항목 중 초미세먼지 노출 정도(Average Exposure to PM 2.5)는 33.46점으로 174위에 위치했다. 중국이 2.26점으로 꼴찌를 차지했다.
 
'이산화질소에 노출되는 정도(Average Exposure tp NO2)'는 '0점'으로 벨기에 및 네덜란드와 함께 공동 꼴찌였다.
 
연구진이 설정한 기준연도인 1997년과 비교했을 때 공기 중 이산화질소 농도 감축 노력을 전혀 인정받지 못했다는 의미다. 1997년 우리나라 공기 중 이산화질소 농도는 7.92ppb였고 평가연도인 2011년에는 6.64ppb로 1.28ppb 감소하는데 그쳤다.
 
환경위험 노출도를 나타내는 '건강에 미치는 영향(Health Impacts)'은 103위(65.93점), '기후와 에너지(Climate & Energy)'는 83위(62.39점)로 조사됐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