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훈처 "임을 위한 행진곡, 청와대 지침 없었다"

야당과 진보 단체들이 5·18 행사 기념곡 제정을 주장하고 있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식 제창과 기념곡 지정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직접적으로 지시받은 게 없다"고 국가보훈처가 16일 밝혔다.

최정식 보훈처 홍보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제창 문제에 대해 청와대로부터 지시를 받은 적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직접적인 지시나 지침이라는 건 없었다"며 "대통령의 말씀대로 국론분열을 막을 수 있는 좋은 방안을 논의해 보라고 하신 게 현재까지 다다. 언론에서 보도된 것 이외에 청와대에서 별도 지침은 없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3일 야당 원내대표들로부터 강력한 건의를 받은 뒤 "국론 분열이 생기지 않는 좋은 방안을 찾아볼 것을 보훈처에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보훈처의 입장이 사실이라면 대통령의 언급 이후 청와대의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셈이다.

이에 따라 야당측의 반발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와관련해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이 지시한거 맞나, 보훈처장이 거부한건가, 지시한다고 야당 원내대표에 얘기하고 사실은 지시 안한거냐"며 "청와대가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는 “보훈처의 결정은 박 대통령이 국민과 광주 시민의 간절한 바람을 외면한 것”이라며 “진정 총선의 민의가 무엇인지, 광주 정신의 의미가 무엇인지 깨달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새누리당과 더민주에게 '임을 위한 행진곡'이 국가 지정곡이 될 수 있도록 법안을 공동 개정하자고 제안한다”며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촉구 결의안도 공동발의 하자”고 주장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