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 양산중 학생 탄 버스 사고, 56명 부상…상대 차량 4명 사망

 
16일 오전 9시45분쯤 경남 함안군 칠원읍 남해고속도로 순천방향 창원1터널(길이 2556m) 안에서 양산중학교 1학년 학생들을 태운 버스 5대와 승용차·트럭 등이 잇따라 부딪히는 9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모닝 승용차 운전자와 탑승자 4명이 모두 사망했다. 이들은 부산의 한 부동산 중개사무소 직원들로 경남 창녕 남지의 한 부동산 사무실로 가면서 경비를 아끼기 위해 ‘카풀’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학생 55명과 버스 운전기사 1명 등 56명이 부상을 입고 창원 파티마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양산중은 이날 1학년 학생 243명이 버스 7대에 나눠 타고 고성수련원으로 수련활동을 가던 중에 이같은 사고를 당했다.

경찰은 운전자들의 ‘안전거리 미확보와 전방 주시 태만’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날 한국도로공사가 터널 내에 설치한 폐쇄회로TV(CCTV)를 보면 차들이 10~20m 정도의 간격으로 줄줄이 따라가다 가장 앞에 있던 쏘렌토 차량이 급정거를 하자 뒤따르던 버스, 5t 트럭, 버스 2대, 모닝 승용차, 버스 2대, 테라칸 승용차 순으로 잇따라 들이받았다. 쏘렌토 운전자 A씨(59·여)는 경찰에서 “앞에 있던 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것 같아 브레이크를 밟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 차량이 규정 속도인 100㎞를 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학생들은 대부분 안전벨트를 매고 있었지만 사고 충격으로 얼굴이 앞쪽 좌석 손잡이 등에 부딪히면서 상당수가 눈과 입 등 얼굴에 부상을 입었다. 이후 학생들 상당수는 인솔교사들의 지시에 따라 버스에서 빠져나와 터널 가장자리 길을 따라 걸어서 빠져 나왔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