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5채 중 1채, 지금 전셋값이면 4년 전엔 집 샀다

기사 이미지
아파트 5가구 중 1가구의 전셋값이 4년 전 매매가격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전셋값 수준으로 4년 전엔 내 집 마련이 가능했던 셈이다.

16일 부동산정보업체인 부동산114가 수도권과 지방 5대 광역시 아파트 496만8130가구를 대상으로 이달 현재 전셋값과 2012년 5월 매매가격을 비교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의 18%인 88만9487가구의 전셋값이 4년 전 아파트값과 같거나 더 높았다. 특히 수도권(12%)보다 지방 5대 광역시(33%)에서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다.

주택 임대차시장의 월세화와 재건축 이주에 따른 전세난이 극심한 가운데 전셋값이 매매가격보다 빠른 속도로 올랐기 때문이다. 실제 2012년 5월 이후 4년간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48.6% 올랐고, 같은 기간 매매가격 상승률은 2.37%에 그쳤다. 5대 광역시도 이 기간 전셋값 상승률(32.7%)이 매매가격 상승률(20.78%)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개별 단지별로 보면 대구 수성구 만촌동 ‘수성2차e편한세상’ 전용면적 84㎡형의 현재 전셋값은 4억6천500만원 선으로 4년 전 매매가격인 3억3000만원보다 1억원 이상 높다. 광주광역시 연제동 ‘연제1차대주피오레’ 전용 84㎡형 전셋값도 4년 전 매매가격(1억3750만원)보다 높은 2억1000만원 수준이다. 수도권에선 경기도 용인시 동천동 풍림아파트 전용 59㎡형 전셋값이 2억7500만원으로 4년 전 매매가격에 비해 6500만원 비싸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올 들어 전세시장은 장기간 상승에 따른 부담에다 지방을 중심으로 신규 입주물량이 늘면서 오름세가 둔화되는 추세”라며 “전셋값이 지난 3~4년처럼 한 해 7~10%씩 급등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