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에만 '제창 거부' 미리 알려준 청와대…더민주 "잘 해보라 그래"

국가보훈처가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 및 제창을 금지한다는 결정에 대한 사전통보를 놓고 여야정이 갈등을 빚고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침 7시 48분에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화를 걸어와 ‘어제밤 늦게까지 보훈처에서 논의한 결과 국론분열의 문제가 있어 현행대로 합창으로 결정했다’는 결정을 전달했다”며 “이는 박 대통령과 지난 13일 청와대 회동에서 합의한 소통·협치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찢어버리는 일”이라고 적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현 수석에게) 우리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기 때문에 우리 나름대로의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어떻게 대통령이 보훈처장에게 그런 말씀 하나 할 수 없느냐’라고 했더니 (현 수석이) 전적으로 보훈처의 결정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에 의해 청와대가 국민의당에 사전 통보했다는 내용이 알려지자 더불어민주당은 불쾌함을 감추지 않았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진짜 (청와대에서) 연락받지 못했다”며 “청와대는 국민의당하고만 파트너십을 만들겠다는 것인지, 왜 국민의당에만 통보해줬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기자들이 ‘진짜 연락받지 못했나’라고 묻자 “못 받았다. 국민의당과 잘 해보라고 그래”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