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벤치 클리어링에서 주먹 다짐…토론토-텍사스의 악연 이어져


 
메이저리그에서 최악의 벤치 클리어링이 나왔다.
 
16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브 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에서 8회 두 차례 벤치 클리어링이 나와 선수와 코치 등 8명이 퇴장당했다. 빈볼→태클→벤치 클리어링→보복성 빈볼→벤치 클리어링으로 이어지는 최악의 충돌이 일어났다.

양팀의 신경전은 7-6으로 텍사스가 앞선 8회 토론토 호세 바티스타의 타석에서 몸맞는공이 나오면서 시작됐다. 바티스타는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결승 스리런포를 날리고 배트를 텍사스 더그아웃 쪽으로 집어 던져 벤치 클리어링의 빌미를 제공한 경력이 있었다.

1루에 출루한 바티스타는 후속타자 저스틴 스목의 유격수 땅볼 때 러그너드 오도어를 향해 강한 태클을 날렸다. 이에 격분한 오도어는 바티스타에게 달려갔고, 그대로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 이후 양팀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뛰어 들었고 난투극으로 번졌다. 양팀 감독, 코치들도 흥분한 채 난투극에 가담했다.

경기는 10분 이상 지연됐고, 바티스타와 오도어가 퇴장 당하며 일단락됐다. 그러나 8회 말 토론토 투수 제시 차베스가 가 텍사스 프린스 필더에게 보복구를 던져 또 다시 벤치 클리어링이 일어났다. 이번에도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모여들었지만 큰 충돌은 없었다. 경기는 텍사스가 7-6으로 승리했다. 싸움에 가담한 선수들은 추후 징계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