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딱새 7남매

기사 이미지



어서 밥 달라고 아우성이다.

잎은 크게 벌리고 목은 길게 늘이고.

어떻게 순서 알고 먹이를 주는걸까.

칠 남매 고루 튼튼하게 잘 키웠다.

하루 다르게 커가는 새끼들의 몸집,

어미 딱새 눈코 뜰 새가 없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