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른은행 고객도 우리은행 ATM 통해 환전 신청해요

기사 이미지

우리은행이 자동화기기 환전예약 서비스 시행했다.

우리은행은 은행 영업시간 외에 다른 은행·카드 고객도 ATM을 통해 환전 신청이 가능한 자동화기기 환전예약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자동화기기 환전예약 서비스’로 은행 영업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전국에 있는 우리은행 자동화기기에서 환전 신청을 하고, 인천공항·김포공항·서울역 환전센터를 포함한 전국 73개 지정 영업점에서 외화를 수령할 수 있다.

이용시간은 휴일을 포함한 1년 365일 오전 7시부터 밤 11시 30분까지다. 우리은행 거래가 없어도 다른 은행의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가지고 있으면 누구나 환전 신청이 가능하다. 환전신청이 가능한 통화는 미국 달러 등 10개 통화이다. 환전한도는 국민인 거주자 기준으로 최저 미화 100달러 이상 최대 1일 미화 1만달러 이내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금융권 최초로 자동화기기 환전예약 서비스를 다른 은행 고객까지 이용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며 “영업시간에 맞춰 영업점에 나가기 어려운 고객도 이제는 누구나 우리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전국 자동화기기 네트워크를 활용해 쉽고 저렴하게 환전 서비스를 이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다가오는 여름철 해외여행 시즌을 맞이해 8월 31일까지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든 고객에게 최고 80% 환율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